• 최종편집 : 2020.7.5 일 13:51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과기부, ICT R&D 예산 58% 조기집행기업 R&D 지원방안도 추진...'코로나19' 극복 차원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5.05 12:30 ㅣ 수정 2020.05.05 20:21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4월까지 ICT 연구·개발(R&D) 관련 예산을 조기 집행키로 했다.

5일 과기정통부가 집행한 예산은 총 1조91억원의 58.3%에 해당하는 5천878억원이다.

연구관리 전담기관 인건비·운영비, 사업기획·평가 등에 소요되는 관리예산은 제외됐다.

또 과기정통부는 ICT 연구·개발(R&D) 협약과정에서 기업이 원하는 경우 연구비 민간부담금을 완화하는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완화 비율은 중견기업은 40%에서 25%, 중소기업은 25%에서 20%다.

이와 함께 R&D에 참여한 기존인력에 대한 인건비와 관련해 정부출연금을 이용해 현금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허용하는 등 기업 R&D 지원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방안을 통해 현재까지 76개 기업의 민간부담금이 완화됐고, 53개 기업은 기존 인력의 인건비를 현금으로 지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정부 ICT R&D 사업 평가에 비대면 원격평가 방식을 도입해 상반기 평가를 완료했다.

과기정통부는 참여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원격평가 방식의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5점 만점에 평균 4.26점으로 집계돼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사전에 동영상 제작과 자료작성 방법 등에 통일된 기준을 제시해 평가의 공정성도 확보했다고 자체 평가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