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0 일 17:02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방통위, 네이버 등에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정보 삭제 요청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5.04 16:41 ㅣ 수정 2020.05.04 19:37  
  • 댓글 0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네이버와 구글, 페이스북 등 인터넷 플랫폼 사업자에 공개된 지 14일이 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동선정보 삭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4일 방통위와 KISA는 동선정보 공개기한이 끝난 게시물이 포털 사이트와 맘카페, 블로그 등에서 삭제될 수 있도록 이들 사업자에 팝업창을 통해 해당 내용을 안내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해당 게시물을 올린 이용자에게 자발적인 삭제를 당부했다.

방통위는 확진자의 사생활 침해와 동선에 포함된 가게의 2차 피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인터넷 플랫폼 사업자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운영자 등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2월 1일부터 4월 29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의 나이·주소·가족 정보 등 개인정보가 담긴 게시물 871건을 탐지해 838건을 삭제했고 나머지 33건은 삭제를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