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8 수 15:35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文대통령 "산재 줄이는 데 최선"SNS에 노동절 메시지..."이천화재 희생자 명복 빌어"
  • 정치팀
  • 승인 2020.05.01 09:23 ㅣ 수정 2020.05.01 14:05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무엇보다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 산재를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일 문 대통령은 제130주년 노동절인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성실한 노동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산재는 그 어떤 희생에 못지않게 사회적 의미가 깊고 가슴 아픈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를 언급하며 "노동절을 맞아 다시 한번 불의의 사고 앞에 숙연한 마음으로 명복을 빌면서 이 땅 모든 노동자의 수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적었다.

아울러 "고국에서 꿈을 키우던 재외동포 노동자의 죽음도 참으로 안타깝다"며 유가족을 위로했다.

▲ 문재인 대통령은 산재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변함없이 신록이 무성해지듯 농부는 때에 맞춰 씨를 뿌리고, 해를 거듭할수록 나무가 자라듯 노동자는 반복되는 일 속에 숙련공이 된다"며 "노동의 힘은 성실함이 가져오는 지속성에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힘겨운 일상도 새벽부터 거리를 오간 배달·운송 노동자, 돌봄과 사회서비스 노도의 성실함으로 지켜질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계의 모범으로 평가받은 'K-방역'의 힘도 우수한 방역·의료 시스템과 함께 방역과 의료를 헌신적으로 감당해 준 노동 덕분"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우리는 상생이 얼마나 소중한 가치인지 돌아보았다"면서 "노동자는 이제 우리 사회의 주류이며, 주류로서 모든 삶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같은 언급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 대화가 양대 노총의 이견으로 좀처럼 진전되지 못하는 상황을 짚으면서 연대·협력을 통한 위기 극복에 동참할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전국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위기 대책 등을 논의할 '원포인트' 사회적 대화를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틀 밖에서 하자고 제안했다

정부도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경사노위 밖에 사회적 대화의 장을 만드는 방안을 추진 중이나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경사노위에 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할 특위를 설치하자고 한 데 이어 노사정을 넘어선 포괄적 대화의 장을 만들자고 한 상태다.

문 대통령은 "재단사가 치수에 맞게 옷감을 자르듯 노동의 힘은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균형에 있다"면서 "연대와 협력으로 우월한 힘에 맞서 삶의 균형을 맞추고자 하는 것은 노동자의 숙명"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정부도 노동자, 기업과 함께 혼신을 다해 일자리를 지키겠다"며 "우리 경제가 상생으로 활력을 찾고 희망을 만들어갈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