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2 목 15:57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LG전자, '코로나19' 타격…모바일 부문 '1분기 적자'"2분기 LG벨벳 출시로 경쟁력 확보할 것"
  • 산업팀
  • 승인 2020.04.29 16:31 ㅣ 수정 2020.04.29 16:37  
  • 댓글 0

LG전자가 스마트폰 부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매출 감소로 타격을 입어 1분기 적자를 나타냈다.

29일 LG전자는 스마트폰(MC) 사업본부에서 1분기 매출 9천986억원, 영업손실 2천37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연결기준 1분기 실적 매출액 14조7천278억원, 영업이익 1조904억원을 거뒀다. 1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러나 스마트폰 사업 부문에서는 20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1분기 매출액은 전분기 매출액(1조3천208억원)보다 33.9% 줄었다. 영업손실은 2천378억원으로 전분기 영업손실(3천322억원)보다 944억원이 줄었다.

LG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ODM(제조자 개발 생산) 협력사의 공급 차질, 유럽과 중남미 지역 일부 유통 매장의 휴업 등으로 매출액이 줄었다"며 "생산지 효율화와 마케팅 감소 등으로 비용은 줄었지만, 스마트폰 매출이 감소해 영업손실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하는 2분기에는 매출과 수익성도 더욱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2분기에 매스(대중) 프리미엄 스마트폰 'LG벨벳' 출시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 5G시장 확대에 맞춰 보급형 라인업을 강화할 전망이다.

아울러 온라인 판매를 강화해 매출 기회를 확대하고 스마트폰 여러 대가 부품을 공유하는 모듈화 전략 등을 기반으로 원가 효율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