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8:00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과기정통부, 실종자 수색·수질오염 감시 드론 개발'DNA+드론 기술개발사업'에 ETRI 컨소시엄 선정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4.28 12:08 ㅣ 수정 2020.04.28 15:12  
  • 댓글 0

5G(세대)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드론과 융합, 실종자를 수색하고 수질오염을 감시하는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드론서비스가 개발된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드론을 이용한 혁신적 사업모델 창출을 위한 'DNA+드론 기술개발사업'을 수행할 기관으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주축으로 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는 5년간 정부출연금 397억5천만원을 포함해 총 48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ETRI 컨소시엄에는 3개 공공연구기관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3개 대학, KT·LG유플러스, 드론제작사 등 19개 기업 등 25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들은 드론에 데이터·5G·AI를 접목, 새로운 드론서비스 모델을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향후 5년간 ▲ 실종자를 수색하는 폴리스 드론 ▲ 국지 홍수와 수질오염을 감시하는 수자원 드론 ▲ 인공지능으로 해충을 막는 스마트 팜 드론 ▲ 고층 구조물을 관리하는 구조물 드론 등 4개 드론 서비스를 개발한다.

아울러 국토지리정보원이 보유한 위성·항공 등 데이터를 연계해 데이터 표준화를 추진하고, 항공안전기술원의 5G 드론 비행시험장과 통신사의 네트워크를 연계해 드론 운용을 실증할 계획이다.

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의 슈퍼컴퓨터 고성능 가속기 시스템을 기반으로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해 드론해 적용할 예정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미래 드론 시장 선점을 위해 국내 드론 산업을 고부가가치 서비스 시장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5G, 인공지능 등 정보통신기술(ICT)과의 융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