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8 수 16:48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구미5산단에 600MW 규모 에너지시설 건설1조2천억원 투자... 30년간 운영
  • 산업팀
  • 승인 2020.04.27 10:46 ㅣ 수정 2020.04.27 10:47  
  • 댓글 0

경북 구미 하이테크밸리(국가산업5단지)에 대규모 에너지 시설이 들어선다.

27일 경북도·구미시와 한국서부발전은 구미시청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하이테크 에너지센터 조성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023∼2025년 3년간 1조2천억원을 들여 구미시 해평면 하이테크밸리 16만5천㎡에 600MW 규모의 발전시설을 짓는다는 내용이다.

수소연료전지발전(100㎿, 5천억원)과 LNG(액화천연가스) 복합화력발전(500㎿, 7천억원)시설을 지어 30년간 운영할 예정이다.

두 발전시설에서 생산하는 연간 전력은 3천12GWh로 구미시 연간 전력사용량의 30%에 달한다.

하이테크밸리 에너지센터를 건설하는 기간에 15만명 이상의 인력을 채용하고 1천명 이상의 인구 유입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

완공 후에는 200여명 이상의 정규직 일자리를 창출할 전망이다.

수소연료전지는 LNG에서 수소를 분리한 뒤 공기 중에서 수집한 산소와 반응 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다.

한국서부발전은 지역 업체의 인력과 장비를 우선해 이용할 것을 약속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수소연료전지발전과 LNG 화력발전은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시간과 자연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며 "에너지센터가 촉매제가 돼 구미 5 산단에 더 많은 기업을 유치하고 구미경제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