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8:00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기간산업안정기금 채권발행 '국가보증 동의안' 의결정부 휴일에 임시국무회의 열어 처리…"곧바로 국회 제출"
  • 정치팀
  • 승인 2020.04.25 09:53 ㅣ 수정 2020.04.25 18:53  
  • 댓글 0

정부가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채권 발행을 위한 국가보증 동의안을 의결했다.

앞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시적 어려움을 겪는 기간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위기 극복과 고용을 위한 기간산업안정기금' 조성 방안을 마련한 데 대한 후속 조치다.

25일 기획재정부는 이날 개최된 국무회의에서 '2020년도에 발행하는 기간산업안정기금 채권 원리금 상환에 대한 국가보증동의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기간산업안정기금 채권은 은행,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시장에서 사가게 되는데, 이들이 돈 떼일 걱정 없이 안심하고 매입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대 40조원 한도로 보증을 서는 것이다.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대상은 항공·해운·자동차·조선·기계·전력·통신 등 7개 업종이며, 기금은 5년 한시로 운용한다.

정부는 기간산업 지원은 '속도'가 중요한 만큼 28일 정기 국무회의까지 기다리지 않고 휴일에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기금채권 발행을 위한 국가보증 동의안을 의결했으며, 곧바로 국회에 낼 예정이다.

한편 기재부는 "기금채에 대한 국가 보증을 통해 채권의 신용도를 제고하고 자금 조달을 용이하게 함으로써, 기간산업 기업 지원 재원을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