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8 수 15:35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포스코 영업이익 41% 감소車·건설 등 수요산업 위축 탓...매출·당기순익도 줄어
  • 산업팀
  • 승인 2020.04.24 11:03 ㅣ 수정 2020.04.24 15:44  
  • 댓글 0

포스코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7천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4%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4일 포스코는 매출은 14조5천458억원으로 9.2%, 당기순이익은 4천347억원으로 44.2% 줄었다고 공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글로벌 확산으로 자동차 등 전방산업이 부진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했다.

다만 철강 부문에서 내수 판매 비중을 확대하는 등 탄력적으로 시장에 대응에 대응하며 수익성 방어에 주력했고 글로벌 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의 견조한 실적, 포스코건설의 건축사업 이익 개선, 포스코에너지의 연료비 하락 등 무역·건설·에너지 사업이 호조세를 보여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은 26.5%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별도 기준 매출액은 6조9천699억원, 영업이익은 4천58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각각 10.8%와 45.0% 하락했다. 당기순이익은 32.5% 감소한 4천530억원으로 집계됐다.

포스코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전 1월까지 3조3천억원 규모의 상환용 자금을 선제 조달해 유동성을 높였다.

이에 따라 기업의 안정성 지표로 활용되는 유동 비율은 별도 1분기 기준 497.1%로 지난해 1분기(422.7%)보다 개선됐다. 유동자산에 포함되는 자금시재는 별도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4조원 증가한 11조7천억원이다.

포스코는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라 자동차, 건설 등 수요 산업 불황으로 철강 수요가 감소하고 제품 가격은 하락하는 어려운 상황이 이어질 것"이라며 "경영환경의 변화에 따라 생산·판매 활동을 유연하게 운영하며 생산 관련성이 적은 간접비용의 극한적 절감, 투자 우선순위 조정 등 고강도 대책을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