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8 수 16:48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에릭슨LG "5G 상용망에서 업링크 커버리지 90% 이상 확대"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4.23 12:08 ㅣ 수정 2020.04.23 12:08  
  • 댓글 0

5G(세대) 상용망에서 업링크(단말기에서 기지국에 데이터를 보낸다는 의미)의 커버리지를 확대할 수 있다는 실험결과가 나왔다.

23일 에릭슨LG는 온라인으로 간담회를 열고 '에릭슨 업링크 부스터' 솔루션을 활용해 스웨덴에서 사용자 애플리케이션의 커버리지를 90% 이상 확대하고 성능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에릭슨 업링크 부스터는 5G 프런트홀 인터페이스(eCPRI) 표준을 기반으로 데이터 처리 용량을 최소화하는 솔루션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등 단말기 사용자에게 전파를 집중해 빔을 형성하는 '빔포밍' 성능을 극대화했고, 5G 커버리지를 확장했다고 에릭슨LG측은 설명했다.

5G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사용하려면 서비스 사용자나 단말기를 대상으로 다운링크와 업링크 커버리지를 동시에 확보해야 한다.

특히 고해상도 CCTV나 자율주행 자동차를 5G 상용망에서 원활하게 사용하려면 업링크 성능이 확보된 장비가 필요하다.

에릭슨LG는 5G 구조와 수신 알고리즘으로 5G 상용망에서도 데이터를 문제없이 보내거나 내려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