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4 목 12:50
HOME 뉴스 국제
뉴욕시, 보안에 온라인 수업서 '줌' 사용 배제음란물 노출 등 외부 공격 잇따르자 MS '팀즈' 사용하기로
  • 국제팀
  • 승인 2020.04.07 07:58 ㅣ 수정 2020.04.09 08:18  
  • 댓글 0

미국 뉴욕시 교육 당국이 최근 보안상 허점을 드러낸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앱) 줌(Zoom)을 온라인 수업에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전했다.

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대니엘 필슨 뉴욕시 교육부 대변인은 CNN에 각 학교에 "가능한 한 빨리 줌 사용을 중단하도록 지시했다"며 대신 "적절한 보안 대책을 갖춘" 마이크로소프트의 협업 솔루션 '팀즈'(Teams)를 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슨 대변인은 "직원과 학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두고 실시간으로 의사결정을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면서 모든 주(州) 정부는 휴교하거나 휴교를 권고해 원격 교육을 하고 있으며, 뉴욕시가 속한 뉴욕주는 지난달 말부터 온라인 수업에 들어갔다.

줌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과 함께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이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 잡자 전 세계 기업과 교육당국의 선택을 받았지만, 그와 동시에 외부 공격에 취약하다는 지적도 받았다.

일부 줌 사용자들은 앱을 이용하던 중 음란물이 갑자기 화면에 뜨거나, 신원을 알 수 없는 누군가가 증오 발언을 쏟아내거나 혐오스러운 이미지를 띄우는 일이 벌어졌다고 신고했다. 온라인에서는 이를 두고 '줌 공격'(Zoombombing)이라고 부른다.

줌 창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에릭 위안은 이번 일과 관련해 사과하며 앞으로 90일 동안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것을 중단하고 사생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위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20개 국가의 학교 9만여곳에서 온라인 수업을 위해 줌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