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8 목 06:16
HOME 뉴스 경제ㆍ산업
두산중공업-인프라코어·밥캣 '분할·합병 방안' 부각두산 고강도 자구안 예상…두산중공업 석탄사업부 매각 등 거론
  • 금융팀
  • 승인 2020.04.05 07:16 ㅣ 수정 2020.04.05 07:16  
  • 댓글 0

국책은행의 두산중공업 1조원 긴급 지원 이후 두산그룹이 자구안을 마련하는 가운데 두산중공업과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두산밥캣의 분할·합병 방안이 대두되고 있다.

채권단도 '알짜'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와 손자회사 밥캣을 모회사인 두산중공업에서 떼어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5일 금융권과 재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채권단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 제출할 자구안을 마련하고 있다.

채권단은 그룹 내 지배구조 재편 방안이 자구안에 들어가기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주 부진에 경영 위기에 빠진 모회사 밑에 두산인프라코어와 밥캣이 그대로 있으면 두 회사에 득이 될 것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두산중공업의 재무 리스크가 지주회사인 ㈜두산뿐 아니라 자회사로 전이되면 이들 회사의 신용도 역시 떨어져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채권단은 이에 ㈜두산→두산중공업→두산인프라코어→밥캣으로 이어지는 수직 계열 구조를 끊어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와 밥캣이 두산중공업과 절연하는 방법으로는 두산중공업 분할 후 합병 방안이 거론된다.

두산중공업을 사업회사와 투자회사로 분리한 다음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밥캣 지분을 투자회사에 두고 투자회사를 ㈜두산과 합병하는 방안이다.

이렇게 되면 두산중공업 밑에는 100% 자회사인 두산건설만 남는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투자회사를 두산과 합병하면 돈이 들지 않는다"며 "주주 입장에서 합병 비율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두산중공업이 혼자 자생할 조건만 갖추면 분할·합병이 깔끔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분할·합병은 두산중공업이 두산엔진을 매각할 때 사용했던 방법이기도 하다.
2018년 두산중공업은 두산엔진을 사업부문과 투자부문으로 쪼개 사업부문 지분은 사모펀드에 매각하고 밥캣 지분 등을 담은 투자부문을 흡수합병했다.

자구안에는 그룹 계열사 임직원의 급여 삭감 방안이 들어간다. 여기에 더해 두산 일가의 사재 출연이 들어갈지 주목된다.

두산중공업 석탄 사업부 매각도 거론된다.

이동걸 산은 회장이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가 안 된다면 대주주에게 철저히 책임을 묻겠다"고 한 만큼 고강도 자구안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두산중공업 지원 이후 채권단의 후속 조치도 속도가 붙고 있다.

산은과 수은은 경영자문역을 두산중공업에 파견해 지원한 자금이 목적에 맞게 쓰이는지 관리한다.

산은은 또 '기업경쟁력제고지원단'을 신설해 기업금융부문의 두산그룹 담당팀을 불러들이고 일부 인력을 충원해 운영한다.

수은 역시 기업금융부의 두산중공업팀이 기존 기업구조조정단으로 옮겨갔다.

채권단이 두산중공업 관련 조직을 재정비하고 관리 강화에 나서면서 대규모 구조조정을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이 흘러나온다.

<연합>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