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1 월 13:38
HOME 뉴스 ICTㆍ과학
네이버, 오늘부터 급상승 검색어 중단댓글 실명 인증받아야…후보자 이름 관련 연관검색어도 중지
  • 산업팀
  • 승인 2020.04.02 06:16 ㅣ 수정 2020.04.02 09:00  
  • 댓글 0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4·15 총선의 공식 선거 운동 첫날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

2일 0시부터 네이버의 '급상승 검색어'는 중단됐으며, 이번 총선 투표 종료 시각인 15일 오후 6시에 원상 복구된다.

네이버는 "국민 대다수의 관심사가 선거라는 큰 현안에 집중된 상황에서 공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의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는 지난해 8월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논란에서 찬반 세력 간 대결의 장으로 변질하고 상업·광고성 문구가 넘쳐나는 등 애초 서비스 목적을 벗어났다는 비판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이에 네이버는 검색어 순위를 개인별로 설정할 수 있게 하는 등 신뢰성 회복을 위한 조치를 마련해왔지만, 이번 총선을 앞두고 공정성 영향을 우려해 결국 일시 중단을 택했다.

네이버는 2014년 지방선거 때부터 선거 기간 중에는 후보자 이름과 관련한 자동완성·연관검색어 서비스도 중단하고 있다.

포털 다음은 올해 2월 20일 '실시간 이슈검색어'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한 바 있다.

선거 기간에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는 공직선거법 제82조 6항에 따라 실명 확인 절차를 거친 이용자에게만 댓글 작성 및 공감 활동을 허용한다. 실명 인증을 받지 않은 계정은 최초 1회만 확인받으면 된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