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10 금 14:12
HOME 뉴스 정부·정치
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조 긴급자금 지원
  • 산업팀
  • 승인 2020.03.27 14:26 ㅣ 수정 2020.03.27 14:28  
  • 댓글 0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을 1조원 이내로 지원하기로 했다.

27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의 경영 안정과 시장 안정을 위해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두산중공업에 대해 계열주, 대주주(㈜두산) 등의 철저한 고통 분담과 책임이행, 자구노력을 전제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산업은행은 또 필요 시 두산그룹의 책임있는 자구노력 등을 보면서 추가 자금 지원 여부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산업은행은 이날 오전에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에 두산중공업 지원 내용 등을 보고했다면서 두산중공업 채권은행 회의를 긴급 열어 채권단 공동지원 차원에서 기존 채권 연장과 긴급자금 지원 동참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