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8 목 07:05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우정사업본부, 4대 궁궐 담은 기념우표 발행경복궁 자경전, 창덕궁 부용정, 창경궁 명정전, 덕수궁 석조전 등 4대 궁궐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3.26 07:28 ㅣ 수정 2020.03.26 10:08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26일 4대 궁궐을 소재로 한 기념 우표 88만 장과 소형시트 11만 장을 발행한다.

4대 궁궐은 경복궁 자경전, 창덕궁 부용정, 창경궁 명정전, 덕수궁 석조전이다.

26일 우정사업본부는 올해부터 한국의 옛 건축물을 주제로 한 '한국의 옛 건축' 기념 우표 시리즈를 매년 발행한다고 밝혔다.

▲ 한국 옛 건축 궁궐 모습.

경복궁 자경전은 1867년 고종이 양어머니인 신정 황후를 위해 지은 대비전이다.

창덕궁 부용정은 1707년 '택수재'라는 이름이었으나 1792년 '부용정'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열 십(十)자' 모양의 건물 형태와 건물 장식 등이 비례를 이뤄 역사적·예술적 가치가 높다.

창경궁 명정전은 1484년 건립돼 임진왜란 때 소실됐으나, 1616년 재건됐다. 주로 국가의 큰 행사를 치르거나 외국 사신을 맞이하던 장소다. 현존하는 조선 시대 궁궐 전각 중 가장 오래된 목조건축물로, 조선 전기 건축 양식 특징을 지녔다.

덕수궁 석조전은 1910년 완공된 한국 최초의 서양식 건물이다. 2014년 10월 '석조전 대한제국 역사관'으로 개관했다.

기념 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이나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구매할 수 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