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8 목 06:16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SK이노베이션, 화상면접으로 채용절차 재개LG전자·카카오·CJ 등도 화상면접…언택트 채용 확산 추세
  • 윤세훈 기자
  • 승인 2020.03.12 07:15 ㅣ 수정 2020.03.12 07:15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기업 상반기 신입 공채 일정이 전반적으로 연기된 가운데 화상면접 등을 통한 '언택트'(비대면) 채용 절차를 도입하는 기업이 속속 늘고 있다.

12일 SK이노베이션은 코로나19 여파로 잠정 중단했던 채용을 화상면접을 도입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화상면접은 지원자가 자택 등에서 노트북이나 PC 등 기기로 프로그램에 접속해서 회사 면접관과 질의응답하는 방식이다.

▲ SK이노베이션 임직원들이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시험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는 동시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일시적으로 중단된 채용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화상면접을 도입했다고 회사는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전사적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전환'에 따라 지난해 신입사원 공개채용 때부터 이미 구직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챗봇'(Chat Bot)을 도입한 바 있다. 이번에 화상면접 도입과 함께 챗봇 서비스도 강화했다.

SK이노베이션 김상호 인재개발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고용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선제적으로 화상면접을 이용해 채용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LG전자도 경력직 지원자에 대한 1차 실무 면접을 화상면접으로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는 상시채용 지원자 면접을 모두 화상면접으로 전환했고, CJ그룹 또한 다음 달 진행할 일부 직군 공개채용에서 화상면접을 도입할 예정이다.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로 채용정보를 전달하는 방식도 코로나19 사태와 맞물려 더욱 확대하고 있다. 주요 대기업들이 일제히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채용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SK그룹은 온라인 채용설명회 'SK커리어스'도 개최할 예정이다.

IT업계 기업인 라인플러스와 이스트소프트 등은 올해 상반기 채용 전 절차를 100% 비대면·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기업들이 채용과정에서 방식을 다변화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상반기 공채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는 기업들이 많다.

채용 일정이 줄줄이 밀리면서 하반기 공채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인크루트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직자 5명 중 3명 이상(61.1%)이 코로나19로 인해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