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8 목 07:05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뉴욕증시 '팬데믹'에 또 곤두박질美 경기부양책 의구심에 WHO '팬데믹 선언'까지 겹악재
  • 국제팀
  • 승인 2020.03.12 06:22 ㅣ 수정 2020.03.12 09:23  
  • 댓글 0

미국 뉴욕증시가 또다시 폭락세를 연출했다.

경기부양책의 현실성에 대해 의구심이 제기된 데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선언하면서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됐다.

11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464.94포인트(5.86%) 하락한 23,553.22에 거래를 마쳤다.

▲ 미국 뉴욕증시가 또 폭락세를 나타냈다.

장중 1,700포인트 가까이 밀렸다가 장 막판 낙폭을 줄였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140.85포인트(4.89%) 하락한 2,741.3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392.20포인트(4.70%) 내린 7,952.05에 각각 마감했다.

지난 9일 2,013.76포인트 폭락했던 다우지수는 10일엔 1,167.14포인트 급반등했지만, 하루 만에 폭락세로 되돌아간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경기부양 카드를 총동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그 실현 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되면서 '경기부양 약발'이 하루 만에 시들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의회를 찾아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비공개 오찬을 한 자리에서 연말까지 '급여세율 0%'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8천억 달러(한화 950조원)짜리 제안이라고 전했다.

특정한 취약 계층에 초점을 맞춘 정밀한 부양책이라기보다는 천문학적인 규모의 포괄적인 대책이라는 점에서 의회 내 지지를 얻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WHO가 코로나19를 '팬데믹'으로 선언하면서 뉴욕증시의 낙폭이 확대됐다.

증시 급락세의 '뇌관'이 되고 있는 국제유가도 불안한 흐름을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4.0%(1.38달러) 내린 32.9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