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8 수 11:3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국내 자동차리콜 年 218만대…10년 새 12배 증가"사고기록장치 장착 의무화하고 공개범위 확대해야"
  • 산업팀
  • 승인 2020.02.22 07:03 ㅣ 수정 2020.02.22 07:06  
  • 댓글 0

최근 3년간 우리나라에서 자동차 리콜이 연평균 200만대가 넘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12배로 많아졌다.

22일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017∼2019년 국토교통부 자동차 리콜센터에 접수된 자동차 제작결함 신고자료 등을 분석해 '자동차 리콜 현황 및 사고기록장치(EDR: Event Data Recorder) 개선 필요성'이라는 보고서를 내놨다.

국내 자동차 리콜 규모는 2018년 264만3천대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190만7천대에 달했다. 최근 3년간 연평균 리콜 규모는 217만5천대였다.

2009년 15만9천대였던 것과 비교하면 10년 사이 12배로 증가했다.

리콜 사유로는 국산차는 제동장치(36.1%)와 엔진(16.1%) 결합이, 외제차는 실내장치(27.8%)와 엔진(24.5%) 결합이 많았다.

2018년 제작결함 신고 건수 5천528건 중 외제차 제작결함 신고는 1천389건(25.1%)이었다. 2015년 506건에서 3배 수준으로 늘었다.

미국과 영국 등에서 전체 교통사고 중 자동차 결함으로 발생하는 비율인 2%를 국내에 적용하면 2018년 4천300건의 교통사고가 차량 결함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기록장치는 자동차 급발진 사고를 조사할 때 차량의 결함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국내에 도입됐으나 공개 범위 확대, 기록 항목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연구소는 지적했다.

우선 사고기록장치는 의무 장착 사항이 아니어서 차량 결함이 의심되는 사고임에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없는 경우가 있다.

또한 사고기록장치가 장착된 차량이라도 해당 데이터의 정보 공개 범위가 차주 및 운전자 등으로 한정돼 있어 경찰이나 보험사 등이 신속하게 사고조사를 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적응순항제어장치(ACC), 차선유지지원장치(LKA) 등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관련 리콜도 발생하고 있지만 사고기록장치에 기록 항목이 없어 자율주행기능 장착 자동차의 사고조사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박요한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자율주행기능 등 차량이 첨단화되면서 소프트웨어 오류 등 전기·전자 장치에 의한 결함 사고가 많아질 것"이라며 "자동차 결함 여부 조사를 목적으로 도입된 사고기록장치의 의무 장착과 활성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객관적이고 신속한 사고원인 조사를 위해 EDR 데이터 공개범위를 경찰, 보험사 등 소비자로부터 업무를 위임받은 사고조사자까지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