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8 수 15:56
HOME 뉴스 사회문화
확진자 접촉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음성'800명 자가격리...폐렴증상 신입사원은 2차 검사
  • 사회팀
  • 승인 2020.02.20 20:00 ㅣ 수정 2020.02.20 20:00  
  • 댓글 0

대구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SK하이닉스[000660] 신입사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20일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확진자 밀접접촉 신입사원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며 "내달 1일까지는 격리 조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해당 신입사원이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SK하이닉스는 이천캠퍼스 교육생 280여명을 비롯한 임직원 800여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다.

이와 관련 회사 관계자는 "조금이라도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면 무조건 격리 대상에 추가했다"며 "정부 기준보다 선제적으로 광범위하게 대응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천캠퍼스에서 근무하는 SK하이닉스 임직원은 총 1만8천여명으로 공장 가동에는 차질이 없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이 외에 전날 또 다른 신입사원도 폐렴 증세를 보여 진행된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현재 2차 검사를 진행 중이다.

SK하이닉스 측은 "일단 800여명의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추후 상황에 따라 해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