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19 수 15:39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스타트업 대표들 "타다 지켜달라" 탄원서 서명운동이재웅 "혁신 지지하는 사람들 동참해달라"
  • 산업팀
  • 승인 2020.02.14 14:34 ㅣ 수정 2020.02.14 18:40  
  • 댓글 0

스타트업 대표들이 승차 공유서비스 '타다'의 위법성을 둘러싼 법원의 최종 선고를 앞두고 법원에 제출할 탄원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14일 '타다'의 모회사인 쏘카의 이재웅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혁신에 힘을 보태고 싶은 사람이라면 (서명운동에) 동참해달라"며 '타다를 지지하는 스타트업 대표 탄원서' 링크를 올렸다.

스타트업 대표들은 탄원서에서 "타다의 혁신이 범죄가 되어서는 안 된다. 법원이 혁신의 편에 서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이들은 "모든 확인을 거쳐 적법한 혁신을 만들어낸 스타트업의 성장을 막을 권리는 기존 사업자가 아닌 이용자에게 있다"며 "기술 발전을 통한 새로운 공간과 시간을 기존 이익단체를 위해 가두는 것은 과거에 머무르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타다가 일부의 문제 제기에 의해 곤경에 처한 상황을 보며 새로운 시도나 도전을 하지 말자는 이야기를 자주 하게 됐다"며 "스타트업이 새로운 미래를 꿈꾸며 혁신하고 도전할 기회를 열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서명을 받은 탄원서를 법원과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힘을 보태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검찰은 10일 열린 타다 관련 결심공판에서 이 대표와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에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해당 재판의 선고 공판은 이달 19일로 예정돼 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