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8 수 15:26
HOME 뉴스 ICTㆍ과학
한국연구재단 "연구 윤리 위반하면 등재지 자격 박탈"학술지 평가 재인증 제도 시행…질적 평가도 고도화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2.12 11:25 ㅣ 수정 2020.02.12 11:25  
  • 댓글 0

앞으로 연구 윤리를 위반한 국내 학술지는 적발 즉시 한국연구재단 등재지 자격을 잃는다.

12일 한국연구재단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학술지 평가 재인증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련한 재인증 제도는 2014년 5월부터 시행해 온 기존 학술지 등재 제도를 대체하게 된다.

학술지 등재 제도는 국내 학술지의 체계와 질 등을 종합 평가해 일정 수준 이상이면 우수 등재·등재후보 학술지로 인증하는 제도이다.

연구재단은 연구 윤리 평가 항목을 신설하고, 학술지의 질적 수준을 공정하게 평가할 수 있도록 기준을 고도화했다.

우선 최근 학술 생태계 내 윤리 문화 조성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커짐에 따라 출판윤리 평가 항목을 신설했다.

연구 분야가 다름에도 심사자를 중복 선정하는 '짬짬이 심사'나 심사 의견이 토씨 하나 다르지 않고 거의 같은 '부실 심사' 등이 적발될 경우 곧바로 등재 학술지 자격을 박탈한다.

연구재단 학술지 평가위원 5∼7명 중 2명 이상이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심의 후 즉시 조치한다.

국내 학술지의 질적 수준을 더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한국 학술지 인용색인(KCI) 인용 지수를 평가 지표로 도입했다.

강화된 재인증 기준을 통과한 학술지는 평가 주기를 3년에서 6년으로 늘려 행정 부담을 줄이고 학계 자율성을 높이도록 했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은 "국내 학술지에 대한 신뢰를 높여 건강한 학술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