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8 수 11:31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61개 수상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TV '더 세로' 금상
  • 윤세훈 기자
  • 승인 2020.02.05 08:43 ㅣ 수정 2020.02.05 08:43  
  • 댓글 0

삼성전자는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금상 2개를 포함해 총 61개의 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포럼 주관으로 시작한 iF 디자인 어워드는 IDEA,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5일 삼성전자는 올해 제품 부문에서 34개, 콘셉트 부문에서 8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17개, 패키지 부문에서 2개의 상을 각각 받았다고 전했다.

▲ 삼성전자가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금상 2개를 포함해 총 61개의 상을 받았다. 사진은 제품 부문 금상을 받은 비스포크.

제품 부문에서는 사용자가 원하는 색상과 재질, 유형까지 구성할 수 있는 맞춤형 냉장고인 비스포크와 모바일 콘텐츠 감상에 최적화한 TV '더 세로'가 금상을 차지했다.

또한,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스페이스 모니터, 에어드레서,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 TV와 가전, 스마트폰 등의 다양한 제품들이 수상했다.

콘셉트 부문 수상작은 웨어러블 로봇 젬스와 스마트폰에 있는 사물인식 기술로 기기 간 연결을 도와주는 디바이스 싱크 등이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갤럭시 폴드의 커버와 메인 디스플레이 사이의 끊김 없는 사용성을 제공하는 폴더블 UX 등이 수상했고, 패키지 부문에서는 친환경 펄프몰드를 활용한 갤럭시 노트10·10+ 패키지 등이 상을 받았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