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8 수 15:32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DGIST·SK실트론, 반도체 소재 개발 '맞손'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1.23 15:40 ㅣ 수정 2020.01.23 15:40  
  • 댓글 0

SK실트론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과 반도체 소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DGIST는 SK실트론이 반도체 제작 필수 소재인 웨이퍼를 개발하는 데 필요한 첨단 슈퍼컴퓨팅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23일 SK실트론에 따르면 웨이퍼 제작과정 중 가장 까다로운 단계가 '단결정 성장'인데, DGIST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는 대규모 병렬계산을 장기간 수행하는 등 단결정 성장 기술 개발 지원에 최적화된 환경을 갖췄다.

▲ 23일 DGIST 국양 총장(오른쪽)과 SK실트론 최근민 제조기술총괄이 대구경북과학기술원에서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DGIST 장익수 센터장은 "이번 협약으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부품, 소재 국산화를 본격적인 기술 지원을 진행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슈퍼컴퓨팅 기술 지원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고 말했다.

SK실트론은 연 매출 1조3천462억원의 5대 웨이퍼 제조기업 가운데 하나로 전 세계 실리콘 웨이퍼 판매량의 10%를 차지하고 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