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18 화 19:03
HOME 뉴스 ICTㆍ과학
모토로라 폴더블폰 '레이저', 내달 6일 北美서 출시예상 뛰어넘는 수요로 공급 물량 달려
  • 산업팀
  • 승인 2020.01.23 06:38 ㅣ 수정 2020.01.23 07:56  
  • 댓글 0

모토로라의 클램셸(clamshell) 형태 폴더블폰인 '레이저'(Razr)가 다음 달 6일 미국 등 북미에서 출시된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레이저는 과거 피처폰 시절 모토로라의 동명 히트작을 접을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리부트한 제품이다. 옛 레이저 피처폰처럼 가로축을 중심으로 반으로 접히는 형태다.

피처폰 레이저는 2004년 출시 이후 미국에서 역대 가장 많이 팔린 휴대전화 자리에 올랐다. 그러나 몇 년 뒤 스마트폰 시대가 개막하면서 아이폰에 이 타이틀을 넘겨야 했다.

모토로라는 당초 이달 9일로 출시일을 잡았다가 수요가 예상을 뛰어넘으면서 공급 물량이 달리자 출시를 연기했다.

레이저 폴더블폰은 성능이나 사양이 평범한데도 작년 11월 발표 이후 많은 환호와 기대를 모았다.

22일(현지시간) CNN은 과거 피처폰 레이저에 대한 향수와 독특한 외관을 이런 인기의 비결로 꼽았다.

이 제품은 이달 26일부터 북미에서 1천500달러의 가격에 사전 주문할 수 있다. 모토로라의 홈페이지나 이 제품을 독점 공급하는 버라이즌을 통해 사전 주문이 가능하다.

다른 국가에서의 출시일은 나중에 발표될 것이라고 모토로라는 밝혔다.

레이저 폴더블폰은 모토로라의 두 번째 레이저 리부트 제품이다. 이 업체는 2011년 드로이드 레이저를 출시했으나 상업적으로 실패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