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1 화 12:22
HOME 뉴스 정부·정치
중기부, 스마트 제조·'소부장' 분야서 獨과 협력 강화
  • 산업팀
  • 승인 2020.01.16 19:19 ㅣ 수정 2020.01.16 19:19  
  • 댓글 0

한국과 독일이 스마트 제조 및 소재·부품·장비 분야와 스타트업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16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기정원), 창업진흥원(창진원),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이노비즈협회) 등 3개 산하·유관기관과 한독상공회의소가 '한·독 기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국은 스마트 제조 관련 기술 개발과 보급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양국의 스마트 제조 유관기관 간 정보 공유를 활성화한다.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에서는 기술 수요에 맞춰 양국 기업들을 연결해주고 협업 과제를 발굴하는 한편, 상대국가의 시장 진출과 네트워크 확대에 필요한 정책과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데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양국 스타트업이 상대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국은 이를 위해 '한·독 기업지원협의체'를 설치하기로 했다.

협의체에는 한국에서 중기부, 기정원, 창진원, 이노비즈협회가, 독일에서는 한독 상의와 독일 국책 연구기관인 프라운호퍼 연구소가 참여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독일은 제조 강국이면서 4차 산업혁명에 발 빠른 대응으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한 국가이며 한국은 세계 최초로 5G 인프라를 상용화한 국가인 만큼 양국 기업이 협력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