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3 금 12:05
HOME 뉴스 국제
SK "한번 충전 500㎞ 가는 전기차 배터리 美서 양산"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전진기지 '조지아 공장' 추가 증설 계획
  • 국제팀
  • 승인 2020.01.16 15:15 ㅣ 수정 2020.01.16 15:55  
  • 댓글 0

'한 번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SK이노베이션이 미국 내 공장에서 2022년부터 한 번 충전으로 500㎞를 갈 수 있는 전기차 배터리 양산에 들어간다. 내년 중순 시제품을 생산한 뒤 성능 테스트 등을 거쳐 본격 생산에 나선다.

이는 SK이노베이션이 미 조지아주에 글로벌 생산거점으로 건설 중인 배터리 공장을 통해서다.

직선거리로 약 325㎞인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도로상 거리는 약 456㎞다. SK 전기차 배터리를 장착하면 이 거리를 추가로 충전할 필요 없이 달릴 수 있게 된다.

▲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 전경

미 남동부 조지아주(州) 잭슨 카운티의 소도시 커머스(Commerce)시(市). 지난 14일(현지시간) 조지아 주도(州都) 애틀랜타에서 차로 1시간 남짓 달려 도착한 이곳에서는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새로운 이정표가 될 '조지아 배터리 공장' 건설이 한창 진행 중이었다.

조지아주 역사상 최대 규모 투자 사업인 SK 배터리 공장은 작년 3월 착공해 34만평(축구장 136개 크기) 부지에 1만9천t의 철골 자재를 투입, 3개 건물로 지어지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는 전극-조립-화성 등 3개 프로세스에 따라 생산된다.

전극동은 음극제와 양극제로 배터리용 '셀'을 만든다. 조립동은 셀을 쌓는 적층 과정을 거쳐 성능을 고도화한다. 화성동은 충전과 방전을 거듭하며 완성품을 만든다.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공장은 내년 시제품에 이어 2022년 상업용 제품 생산에 들어간다.

16일 SK 측은 "조지아 공장에서 내년 중순 시제품을 생산한 뒤 2022년부터 한 번 충전으로 500㎞ 이상 주행이 가능한 3세대 전기차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는 주행거리에 따라 1세대 160㎞ 미만, 2세대 320∼500㎞, 3세대 500㎞ 이상으로 구분된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 공장은 3세대 배터리 시대의 문을 열게 된다"고 설명했다.

공장이 완공되면 연 9.8GWh(기가와트시) 규모의 배터리가 생산된다. 전체 부지는 이런 규모의 공장 5개를 지을 수 있는 면적이다.

배터리 산업 특성상 생산 물량 수주가 이뤄진 뒤 차량 특성에 맞는 배터리를 만들기 때문에 추가 증설이 이뤄진다. 이미 SK는 제2공장 신설을 계획 중이며 2공장은 연내 착공될 예정이다.

조지아주의 전폭적인 지원도 SK의 투자 확대에 힘을 보탰다. 조지아주는 부지를 20년 무상임대한 후 10달러에 SK 측에 팔기로 했다. 1년에 9만 가구가 쓰는 분량의 전기를 싼값에 공급하고 변압기를 지어주며 공사비도 보조했다. 건설용 자재에 면세 혜택을 줬고 고용 지원도 약속했다.

이 공장은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는 전기차 시장에서도 첨단 모빌리티 기술에 기반해 세계 시장을 이끄는 핵심 지역으로 평가받는 미국에 세워지는 글로벌 생산거점이다.

SK이노베이션 미주 건설사업유닛 박종하 과장은 "전기차 공급 확대는 저탄소 성장 전략을 추진하는 미국과 중국, 유럽 정부의 중점 추진 사안"이라며 "세계적으로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 개막을 앞두고 전기차 산업을 선도하는 미국에서 배터리 업체로서 강력한 위상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에서는 서부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자율주행, 바스(BaaS·배터리를 새로운 서비스 플랫폼으로 만드는 전략) 등 첨단 e-모빌리티(Mobility)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이 가속화하고 있다.

이는 기술집약 산업인 전기차 배터리 업계에서 미국이 향후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SK는 설명했다.

SK는 "반도체 공정처럼 청결한 작업장인 '클린 룸'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제조의 경우 습도 유지가 중요해 '드라이 룸'도 갖춰야 한다"며 공장 건설에도 기술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드라이 룸은 영하 48도가 되더라도 이슬이 안 맺힐 정도의 작업장 습도를 유지해야 한다.

박 과장은 "조지아 배터리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하는 2022년에는 한국 서산, 중국, 헝가리 공장과 함께 글로벌 '4각 생산' 체계를 완성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들 공장의 배터리 생산 능력도 현재 19.7GWh(전기차 40만대분)에서 60GWh(전기차 120만대분)까지 확대된다. 미 공장의 경우 1공장에서 전기차 20만대분, 2공장에서 전기차 40만대분에 들어갈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커머스 비즈니스 파크'에 위치한 SK 공장은 지역 랜드마크 역할도 할 전망이다. I-85 고속도로 옆에 위치한 공장이 완공되면 약 600m 길이의 외벽은 SK를 알리는 문구로 장식될 예정이다.

수주 물량 기준으로 세계 3위 업체인 SK이노베이션은 "2025년까지 100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보유한 글로벌 시장 선두 업체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