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1 화 10:48
HOME 뉴스 ICTㆍ과학 혁신기술&혁신제품
LG, '자동 청정' 강화한 에어컨 출시냉방성능 1평 넓어지고 에너지효율 그대로…사용자 움직임도 감지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1.16 12:15 ㅣ 수정 2020.01.16 16:02  
  • 댓글 0

LG전자는 4단계 청정으로 바람길을 관리해주는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신제품 29종을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신제품은 공기가 들어오는 필터부터 바람을 내보내는 송풍 팬까지의 4단계 청정관리 기능이 탑재됐다. 극세필터 자동청소, 송풍 팬 살균, 열교환기 자동건조, 전용 필터를 이용한 공기 청정 등이다.

▲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16일 LG전자 관계자는 "에어컨은 냉방 외 공기 청정 기능이 보편화하면서 일 년 내내 쓰는 사계절 가전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에어컨을 사용하는 시간이 늘면서 관리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LG 시그니처 에어컨에 적용됐던 필터 클린봇으로 하루 8시간씩 사용할 경우 일주일에 한 번씩 에어컨의 극세필터를 자동 청소한다.

또 에어컨 내부 송풍 팬을 자외선(UV) 발광다이오드(LED) 살균으로 관리하는 UV나노 기능을 적용했고, 전원을 끌 때 열교환기를 바람으로 말려주는 자동건조 시간을 조절할 수 있게 했다.

공기 청정 전문 필터는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에어컨용 공기청정기 표준인 CAC(Certification Air Conditioner) 인증을 획득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밖에 스탠드형 에어컨의 냉방 면적을 기존 17, 19, 22평형에서 18, 20, 23평형으로 각각 1평씩 넓혔고 인공지능(AI) 듀얼 인버터 기술로 에너지효율을 높였다.

사용자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3세대 인공지능 스마트 케어도 탑재됐다.

일정 거리 내에 사용자가 감지되지 않으면 최대 절전모드로 전환되고, 사용자의 활동량을 휴식을 취하는 1단계, 일하는 2단계, 청소하는 3단계로 나눠 온도를 조절한다.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하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도 적용해 에어컨이 환기 등이 필요한지에 대해 감지하고 스마트폰 LG 씽큐 앱을 통해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무광 컬러 웨딩 스노우가 추가됐으며 가격은 출하 기준 285만∼540만원이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