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13 월 19:31
HOME 뉴스
에교협 "'영구정지' 월성 1호기 재가동해야"
  • 사회팀
  • 승인 2020.01.14 19:33 ㅣ 수정 2020.01.14 19:33  
  • 댓글 0

에너지 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 협의회(에교협)는 "월성 1호기의 영구정지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재가동을 추진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14일 에교협은 성명서를 내고 "삼덕회계법인의 초안에서는 2018년 월성 1호기의 계속 가동으로 1천379억원의 이익이 날 것으로 평가했지만, 산업부·한국수력원자력과 협의 과정에서 오히려 91억원의 손실이 발생하는 것으로 축소·왜곡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는 월성 1호기의 이용률을 70%에서 60%로 축소했고, 전력판매단가 추정치를 60.76원에서 55.96~48.78원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수원 이사회는 축소·왜곡된 경제성 평가를 바탕으로 기술적으로 멀쩡한 월성 1호기의 영구정지를 졸속으로 결정해 한수원의 경영, 국가 경제와 국민 안전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줬다"고 지적했다.

이에 에교협은 "감사원의 엄정하고 조속한 감사를 통해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의 조작과 한수원 이사회의 부당한 영구정지 의결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고, 회계법인에 축소·왜곡을 지시한 관련자에겐 무거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교협은 전국 대학 61곳의 교수 225명이 참여하는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 비판 단체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