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2 화 16:45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집배원 등 우정본부 직원 5년간 29명 극단적 선택
  • 정치팀
  • 승인 2020.01.12 16:21 ㅣ 수정 2020.01.12 20:07  
  • 댓글 0

최근 5년간 집배원을 포함해 우정사업본부 직원 29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우정사업본부 직원 29명 중 대부분인 21명은 집배원이었다.

이들이 이 같은 선택을 한 이유로는 '미상'(12명)이 가장 많았고, '가정불화'(7명), '채무'(4명), '우울증', '음주 적발로 인한 비관', '질병 비관'(각 2명)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교통사고 등으로 업무 중에 순직한 경우는 총 15명으로 집계됐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우정사업본부 직원이 순직한 직원보다 2배가량 많은 것이다.

윤상직 의원은 "순직 직원보다 극단적 선택을 한 직원이 더 많다는 것은 조직관리에 허점이 발생하고 있다는 방증이지만 원인 규명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설 명절로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정부가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