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7 화 19:2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로잔 동계 유스올림픽서 '삼성 올림픽 체험관' 운영'챔피언과의 대화' 세션 진행…청소년 선수들에게 비전 공유
  • 윤세훈 기자
  • 승인 2020.01.10 12:03 ㅣ 수정 2020.01.10 12:03  
  • 댓글 0

올림픽 무선 통신·컴퓨팅 장비 분야 공식 파트너인 삼성전자는 9∼22일(현지 시각)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2020 로잔 동계 유스 올림픽'에서 '삼성 올림픽 체험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대회 기간 삼성 올림픽 체험관에서는 갤럭시노트10+, 갤럭시S10, 갤럭시 폴드, 갤럭시 A90 등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을 체험하고, S펜과 트리플 카메라 등을 활용해 직접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

또 삼성전자는 12일(현지 시각)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함께 '챔피언과의 대화' 세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동계 유스올림픽에 마련된 삼성 올림픽 체험관

'너 자신을 브랜딩 하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 세션은 미래의 올림픽 선수를 꿈꾸는 청소년 선수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기업, 선수, 소셜 미디어 관점에서 혁신의 의미와 비전에 대한 자신만의 이야기, 개인 브랜딩을 만드는 방법 등이 공유될 예정이다.

올림픽 육상 메달리스트이자 세계 육상선수권 200m 우승자인 디나 애셔 스미스와 최승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전무 등이 이 세션에 참여할 계획이다.

최승은 전무는 "5G 기반의 최첨단 모바일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팬들이 올림픽을 새롭게 경험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