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8 토 17:34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자동차 브레이크에서 배기구 2배 미세먼지 배출"1㎞ 달리는 동안 2.7㎎ 배출…배기구에서는 1.19㎎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12.14 17:19 ㅣ 수정 2019.12.14 17:19  
  • 댓글 0

자동차 브레이크가 마모되면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배기구에서 내뿜는 것보다 배 이상 많다는 측정 결과가 나왔다.

14일 한국기계연구원에 따르면 자체 개발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측정한 결과 1㎞를 주행하는 동안 자동차 브레이크에서 1대당 미세먼지(PM10) 2.7㎎, 초미세먼지(PM2.5) 2.2㎎이 발생했다.

이는 배기구에서 나오는 미세먼지(가솔린 1.19㎎/㎞, 디젤 1.13㎎/㎞)보다 배 이상 많은 양이다.

▲ 브레이크 마모 미세먼지 측정 시뮬레이터

기계연구원은 관성 모멘텀(운동하는 물체가 계속 나아가려는 성질로, 물체의 무게와 지름에 따라 결정되는 물리량)을 일반 승용차에 해당하는 50.4㎏·㎡로 설정하고 가속과 감속 구간이 있는 주행 사이클에서 브레이크를 밟을 때 나오는 미세먼지 양을 측정했다.

실제 브레이크와 타이어를 연결한 것처럼 시뮬레이션하기 위해 브레이크에 지름 1.2m, 무게 280㎏인 추를 장착하고 최고시속 135㎞까지 낼 수 있는 모터도 장착했다.

▲ 브레이크 마모 미세먼지와 배기구 배출 미세먼지 비교

브레이크 마모로 인한 미세먼지를 측정한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이석환 책임연구원은 "자동차 배기구에서 내뿜는 미세먼지 규제는 강화되고 있지만 브레이크 제동 시 발생하는 미세먼지는 아직 측정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관련 데이터를 확보해 미세먼지 저감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