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5 토 13:02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은성수 "DLF 사태로 은행권 신뢰 실추됐다"
  • 금융팀
  • 승인 2019.12.12 09:01 ㅣ 수정 2019.12.12 09:01  
  • 댓글 0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최근 발생한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은행권에 대한 신뢰가 실추됐다"고 지적했다.

12일 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 은성수 금융위원장.

은 위원장은 "은행은 금융소비자 보호와 포용적 금융 확대에도 더욱 힘써야 한다"며 "DLF 사태를 변화와 도약을 위한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또 은행이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주요 과제들을 제시했다.

그는 "은행은 최근 기술·동산금융의 비중을 확대하고 있지만, 여전히 이자수익 중심의 전통적 영업방식을 고수하고 있다"며 "혁신·창업기업의 성장성을 정확히 평가할 수 있도록 여신심사 모델을 고도화하고, 창업·벤처 기업 등 생산적 분야로 자금을 공급할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은행업의 수익기반을 다각화해야 한다"며 "신시장개척, 소비자 보호, 신상품개발 등 생산적인 경쟁에 역량을 집중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