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6 금 19:32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소형세단·해치백 차종 사라진다…엑센트·클리오 재고 소진중프라이드·아베오도 단종…소비자 수요 대세 SUV·경차로 이동
  • 산업팀
  • 승인 2019.12.05 07:38 ㅣ 수정 2019.12.05 08:37  
  • 댓글 0

국내 신차 판매 시장에서 소형 세단과 해치백 항목이 사라진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소비자 수요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나 경차로 옮겨가면서 엑센트에 이어 남았던 클리오까지 단종됐다.

르노삼성차는 터키 공장에서 생산해 수입하는 클리오 재고를 판매 완료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클리오가 단종을 앞두고 지난달 147대 판매되며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고 말했다. 클리오 올해 누적 판매는 3천대로 작년 동기보다 11.9% 줄었다.

르노삼성차는 당분간 클리오를 추가 수입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클리오는 성능이나 디자인 등에서 우수하다는 평이 많았지만 소형 세단과 해치백 수요가 메마른 상황에서 큰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현대차의 대표 소형 세단 엑센트는 지난달 447대가 판매됐다.

엑센트는 7월께 내수용 생산이 중단됐고 지금은 재고 판매 중이다.

이에 앞서 최근 몇년새 기아차 프라이드와 한국GM 아베오도 단종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를 보면 소형 승용차 판매는 올해 들어 10월까지 29만9천118대로 작년 동기보다 4.4% 늘었다.

여기서 SUV(17만9천403대) 등을 제외하면 세단은 11만9천711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1.5% 쪼그라들었다.

소형 세단 판매는 2012년엔 24만대가 넘었다가 2017년 20만대 아래로 내려왔다.

소형에서도 SUV 인기가 급등하면서 세단에 관심이 급감한 영향이다.

소형 SUV 판매는 올해 들어 10월까지 17만9천403대로 작년 동기에 비해 34.3% 뛰었다.

이는 작년 연간(16만9천346대)보다 많다. 2016년에 11만621대로 10만대를 넘었다.

소형 SUV는 올해 현대차 베뉴, 기아차 셀토스 등이 출시되며 인기몰이를 했다.

셀토스는 지난달 판매가 6천136대로 SUV 중에 싼타페(7천1대) 다음으로 많았다. 올해들어 누적은 2만7천200대다. 베뉴는 1천977대 판매되며 11월까지 누적 1만3천766대를 기록했다.

소형 세단에 비하면 경차 수요는 덜 축소됐다.

올해들어 10월까지 경차 판매는 9만6천35대로 작년 동기보다 8.0% 줄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