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5 일 18:40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혁신기술&혁신제품
기아차 K7 프리미어 X 에디션 출시고급스러운 2.5 가솔린 모델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12.02 15:39 ㅣ 수정 2019.12.02 21:36  
  • 댓글 0

K7 프리미어 2.5 가솔린 모델에 퀼팅 나파 가죽 시트, 스웨이드 내장재 등을 추가해 고급스러워진 X 에디션이 나왔다.

2일 기아자동차는 준대형 세단 K7 탄생 10주년을 기념한 특별 트림(등급)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X는 10을 의미하는 로마숫자에서 따왔다.

▲ K7 프리미어 X 에디션.

X 에디션은 2.5 가솔린 전용으로, 기존 2.5 가솔린 주력 노블레스 트림을 기반으로 최고급 트림인 시그니처에만 있던 퀼팅 나파 가죽 시트, 스웨이드 내장재를 기본으로 넣었다.

K7 프리미어 2.5 가솔린에서 고객 선호도가 높은 옵션인 컴포트와 스타일의 핵심 품목인 ▲12.3인치 클러스터 ▲양문형 콘솔 암레스트 ▲휴대폰 무선 충전 시스템 ▲운전석 메모리 시트 ▲전동식 틸트&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 등도 기본으로 적용했다. 가격은 3천505만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기아차는 또 하이브리드차도 디자인을 중시하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엔트리를 제외한 K7 하이브리드 전 트림에서 18인치 휠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는 10주년을 기념해 선택형 보증연장 무상제공, 중고차 가격 보장, 신차 교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K7 프리미어 헤리티지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K7을 오토할부로 출고하는 개인과 개인사업자고객은 선택형 보증연장 혜택을 받는다.

일반부품 기준 기존 무상 보증기간 3년·6만km에 더해 1년·6만km(거리형), 2년·4만km(기본형), 3년·2만km(기간형) 가운데 선택해서추가 보장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K7 하이브리드, 영업용 제외 / 보증수리가 적용되는 부품은 별도 영업점 문의)

개인 출고고객에게는 국산 브랜드 최고 수준, 최장 기간 중고차 가격 보장 비율을 약속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기아차 재구매를 전제로 1년 최대 77%, 2년 70%, 3년 64%, 4년 57%, 5년 50% 잔가를 보장한다. (LPi 제외)
K7 프리미어를 구매하고 1년 후 K5, 쏘렌토, 카니발 신형 모델로 바꿔 탈 수도 있다. 오토할부로 K7 프리미어를 구매하면 선수금 없이 1년간 이자만 내고 이용하다 1년 후 중고차 잔존가치 77%를 보장받고 남은 할부금을 낸 뒤 차량을 교환할 수 있다. 신형 모델 구매 시 취·등록세까지 지원(최대 200만 한도)한다.

K7은 기아차 세단 브랜드인 'K시리즈'에서 처음으로 K를 적용한 모델로 2009년 11월 24일 출시 이래 올해 11월 6일 기준으로 국내 누적 35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