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5 일 18:40
HOME 뉴스 국제
파나소닉, 반도체 사업 철수…대만 업체에 매각한때 세계시장 석권 日 반도체업계 쇠락 '방증'
  • 국제팀
  • 승인 2019.11.28 15:00 ㅣ 수정 2019.11.28 15:00  
  • 댓글 0

일본 전자전기 업체인 파나소닉이 반도체 사업에서 철수한다.

28일 교도통신은 파나소닉이 적자가 쌓이는 반도체 사업을 접고 성장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방향의 구조개혁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파나소닉은 이를 위해 반도체 사업 회사의 주식을 대만의 하이테크 기업인 누보톤 테크놀로지(新唐科技)에 매각한다.

매각 대상은 반도체 개발 및 제조·판매를 맡아온 전액 출자회사인 파나소닉반도체솔루션과 도야마(富山)현 등의 3개 공장에서 이미지 센서 등을 생산하는 파나소닉 타워재즈 세미컨덕터로 알려졌다.

파나소닉 타워재즈 세미컨덕터는 파나소닉이 49% 지분을 갖는 이스라엘 반도체업체와의 합작사다.'

파나소닉은 1952년 네덜란드 필립스와 합작 회사를 설립해 반도체 사업에 진출한 뒤 일본과 해외 공장에서 반도체를 생산했다.

1990년을 전후해 반도체 매출에서 세계 상위 10개 기업에 들어갈 정도로 반도체 기업으로도 위상을 구축했지만, 한국과 대만 반도체업체와의 경쟁에서 밀려 시장에서 고전해 왔다.

반도체 사업을 핵심으로 하는 파나소닉반도체솔루션의 작년도(2018년 4월~2019년 3월) 매출은 922억엔, 영업손익은 235억엔 적자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이런 상황에서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반도체 수요 침체의 영향으로 흑자 전환을 기대할 수 없게 되자 매각을 결정했다.

파나소닉은 지난 21일에는 채산성이 나빠진 액정패널 생산도 2021년까지 중단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구조조정을 본격화하고 있다.

파나소닉은 2016년 과열 경쟁이 벌어지는 TV용 패널 생산을 중단하고 의료 기기 및 자동차용 액정패널 쪽에 역량을 집중했다.

그러나 액정패널 사업의 적자가 이어지자 액정패널 사업에서도 완전히 발을 빼기로 했다.

파나소닉은 액정패널을 생산하는 효고(兵庫)현 히메지(姬路)공장을 자동차용 전지 등의 거점 공장으로 바꿀 방침이다.

2006년 대형 TV용 LCD 패널 생산을 시작해 액정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입지를 구축했던 파나소닉은 일본에서 2곳의 패널 공장을 운영해 왔다.

그러나 중국과 대만 등 외국업체와의 가격 경쟁에서 밀리면서 2014년 히메지 공장으로 패널 생산시설을 모았지만 경영 상황은 개선되지 않았다.

액정사업을 담당하는 파나소닉의 완전자회사는 지난 3월 결산기(2018년 4월~2019년 3월)에 109억엔의 최종 적자를 기록했다.

파나소닉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의 사업 악화로 올해 전체 영업이익 전망치를 작년과 비교해 27% 적은 3천억엔 수준으로 잡고 있다.

파나소닉은 전사적으로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적자사업 박멸'이라는 기치를 내걸고 수익을 내지 못하는 사업부문을 과감하게 정리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파나소닉의 반도체 사업 철수 결정은 한때 세계 시장을 석권했던 일본 반도체업계의 쇠락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로 주목된다.

글로벌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국가별 반도체 시장 점유율에서 일본은 1990년에 절반에 육박하는 49%를 차지했다.

그러나 투자 판단의 지연과 적기 구조조정에 실패하고 삼성전자를 앞세운 한국 및 대만 기업과의 경쟁에서 밀리면서 2018년에는 7%까지 급락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하는 세계 반도체기업 상위 10곳 이름에서도 2018년 일본 기업 이름이 사라졌다.

NEC와 히타치제작소의 반도체 사업 부문이 통합해 설립된 엘피다메모리는 2012년 파산했다.

또 히타치제작소와 미쓰비시전기의 반도체 부문을 합친 회사와 NEC 일렉트로닉스의 경영 통합으로 2010년 발족한 르네사스 테크놀로지는 올해 1~9월 영업적자로 돌아섰다.

닛케이는 일본 반도체 관련 기업 가운데 지금까지 적극적인 투자로 존재감을 보여주는 것은 이미지 센서에 특화해 세계시장 점유율의 50%를 차지하는 소니 정도라고 전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