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5 일 18:40
HOME 뉴스 정부·정치
삼성전자, 사상 첫 인텔 CPU 위탁 생산파운드리 1위 '청신호'…인텔 "CPU 파운드리 늘리고 있다"
  • 산업팀
  • 승인 2019.11.28 08:01 ㅣ 수정 2019.11.28 11:08  
  • 댓글 0

삼성전자가 인텔로부터 PC용 중앙처리장치(CPU) 위탁 생산을 따낼 가능성이 커지면서 '2030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1위' 목표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전망된다.

인텔은 간단한 부품은 삼성전자와 파운드리(위탁 생산) 계약을 한 사례는 있지만, 주력 분야인 핵심 시스템반도체 CPU의 위탁 생산을 맡긴 전례는 없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인텔은 최근 PC용 CPU 공급 부족 현상이 심각해짐에 따라 자체 생산 외에도 위탁 생산을 결정하고 삼성전자와 대만의 TSMC 등 글로벌 파운드리 업체들과 협력하고 있다.

인텔은 휴렛팩커드(HP)와 레노보 등 PC 제조업체들이 CPU 공급 부족 사태를 비판하자 20일 미셸 존스턴 홀트하우스 부사장 명의로 발표한 사과문에서 수요 예측 실패를 시인하면서 파운드리 사용을 늘리고 있다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인텔의 파운드리 물량을 수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세계 파운드리 업체 가운데 인텔의 CPU를 위탁 생산할 수 있는 곳은 세계 1위인 TSMC와 2위인 삼성전자, 3위인 글로벌파운드리 등으로 제한적이다.

삼성전자와 인텔은 메모리와 비(非)메모리를 합친 전체 반도체산업에서 글로벌 1위를 다투는 경쟁자이기도 하다. 2017∼2018년 1위였던 삼성전자는 올해 메모리 매출의 부진으로 인텔에 1위 자리를 내줄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인텔이 하반기에 CPU 생산량을 두 자릿수로 늘렸지만 여전히 공급이 지연됨에 따라 삼성전자와 CPU 위탁 생산을 서두른 것으로 풀이했다.

아울러 TSMC는 인텔에 이어 세계 2위 CPU 업체인 AMD 제품과 미국의 제재 대상인 화웨이와 거래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점 등에 따라 삼성전자가 우선순위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TSMC는 3분기에 매출액 93억9천600만 달러(약 11조1천억원), 영업이익 34억5천900만달러(4조840억원)을 기록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3조500억원)을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TSMC의 공장 가동률이 거의 100%에 이른 것으로 알려진 점에 비춰 인텔 물량을 추가로 수주할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했다.

KTB투자증권 김양재 애널리스트도 "TSMC의 생산 능력 부족에 따른 낙수효과가 기대된다"며 "내년에 퀄컴에 이어 인텔 칩 외주 가능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삼성전자와 인텔의 협력은 강화되고 있다. 최근 미국 새너제이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콘퍼런스에서 인텔의 프로젝트 아테나를 채택한 갤럭시 북을 소개한 바 있다.

그레고리 브라이언트 인텔 클라이언트 컴퓨팅 그룹 총괄은 "우리(인텔)는 혁신적이고 새로운 모바일 컴퓨팅 경험을 전달하기 삼성과 함께 오랫동안 협력하고 있다"고도 했다.

삼성전자는 4월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에서 시스템반도체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세계 1위에 오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