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5 일 18:40
HOME 뉴스 경제ㆍ산업
구글, 핏빗 인수때 페북과 '물밑싸움'경쟁 불붙으며 인수 제안가 4.59달러→7.35달러로 급상승
  • 국제팀
  • 승인 2019.11.27 09:18 ㅣ 수정 2019.11.27 09:20  
  • 댓글 0

구글이 스마트워치 제조업체 핏빗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페이스북과 막후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가 이 같이 보도했다.

핏빗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여러 회사가 핏빗 인수에 관심을 갖고 이 회사와 접촉했으나 최종적으로 구글과 또 다른 한 회사가 진지한 인수 제안을 내놨다.

핏빗의 서류에서 'A 측'(Party A)이라고 표현된 이 업체와의 인수 논의는 6월 11일 시작됐다. 그날 핏빗 최고경영자(CEO) 제임스 박이 A사 CEO와 만나 저녁을 먹으며 "웨어러블 기술의 지형에 대해 일반적인 논의를 했다"는 것이다.

CNBC는 관계자를 인용해 이 A사가 페이스북이라고 보도했다. 이 경우 제임스 박 CEO와 만났다는 A사 CEO는 마크 저커버그가 된다.

이들은 7월과 9월에도 한 차례씩 또 만났다.

그러다 10월 2일에는 구글이 핏빗에 대한 인수 의향서를 제출했다. 구속력 없는 문서 형태의 의향서에서 구글은 주당 4.59달러를 인수가로 제시했다.

그러나 핏빗 이사회는 주당 6.00달러를 제시하며 이를 거부했다.

10월 11일 구글은 다시 주당 5.05달러의 인수 제안을 내놨다. 그러자 이튿날인 10월 12일 A사가 5.90달러의 인수가를 제시하며 경쟁에 뛰어들었다.

구글은 같은 날 주당 6.50달러를 인수가로 다시 제안했다.

▲ 핏빗 인수를 놓고 구굴이 페북과 치열한 물밑싸움을 진행했다.

서류에 따르면 A사는 당일 오후 핏빗이 A사가 제시한 5.90달러의 제안 가격보다 상당히 높은 가격에 인수 제안을 받았다는 사실을 인수·합병(M&A) 전문 투자은행 캐털리스트 파트너스로부터 통보받았다.

캐털리스트 파트너스는 또 당시 핏빗 이사회가 인수 제안들을 논의할 회의를 열기로 돼 있었기 때문에 A사가 수 시간 내에 인수가를 크게 올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통지했다.

이에 따라 당일 밤에 인수가는 또 한 번 급격히 치솟았다.

핏빗 이사회는 캐털리스트 파트너스에 양사로부터 최종 제안을 받아달라고 요청했고, 구글은 주당 7.05달러를, A사의 CEO는 구두로 주당 7.30달러가 최선이자 최종 인수가라고 각각 제시했다.

그러나 이튿날인 10월 13일 구글은 최종적으로 주당 7.35달러를 제시하며 핏빗이 즉각 독점 계약에 합의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11월 1일 핏빗 인수를 발표했다. 주당 7.35달러, 총 21억 달러(약 2조4천600억원)를 현금으로 지불한다는 내용이었다.

CNBC는 관계자를 인용해 페이스북은 핏빗 매매가 완료됐다고 보고 다시 인수에 나설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CNBC는 "인수전에 뛰어든 또 다른 회사가 없었더라면 인수 거래가 불발됐거나, 구글이 더 낮은 가격에 인수 합의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경제매체 CN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핏빗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여러 회사가 핏빗 인수에 관심을 갖고 이 회사와 접촉했으나 최종적으로 구글과 또 다른 한 회사가 진지한 인수 제안을 내놨다.

핏빗의 서류에서 'A 측'(Party A)이라고 표현된 이 업체와의 인수 논의는 6월 11일 시작됐다. 그날 핏빗 최고경영자(CEO) 제임스 박이 A사 CEO와 만나 저녁을 먹으며 "웨어러블 기술의 지형에 대해 일반적인 논의를 했다"는 것이다.

CNBC는 관계자를 인용해 이 A사가 페이스북이라고 보도했다. 이 경우 제임스 박 CEO와 만났다는 A사 CEO는 마크 저커버그가 된다.

이들은 7월과 9월에도 한 차례씩 또 만났다.

그러다 10월 2일에는 구글이 핏빗에 대한 인수 의향서를 제출했다. 구속력 없는 문서 형태의 의향서에서 구글은 주당 4.59달러를 인수가로 제시했다.

그러나 핏빗 이사회는 주당 6.00달러를 제시하며 이를 거부했다.

10월 11일 구글은 다시 주당 5.05달러의 인수 제안을 내놨다. 그러자 이튿날인 10월 12일 A사가 5.90달러의 인수가를 제시하며 경쟁에 뛰어들었다.

구글은 같은 날 주당 6.50달러를 인수가로 다시 제안했다.

서류에 따르면 A사는 당일 오후 핏빗이 A사가 제시한 5.90달러의 제안 가격보다 상당히 높은 가격에 인수 제안을 받았다는 사실을 인수·합병(M&A) 전문 투자은행 캐털리스트 파트너스로부터 통보받았다.

캐털리스트 파트너스는 또 당시 핏빗 이사회가 인수 제안들을 논의할 회의를 열기로 돼 있었기 때문에 A사가 수 시간 내에 인수가를 크게 올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통지했다.

이에 따라 당일 밤에 인수가는 또 한 번 급격히 치솟았다.

핏빗 이사회는 캐털리스트 파트너스에 양사로부터 최종 제안을 받아달라고 요청했고, 구글은 주당 7.05달러를, A사의 CEO는 구두로 주당 7.30달러가 최선이자 최종 인수가라고 각각 제시했다.

그러나 이튿날인 10월 13일 구글은 최종적으로 주당 7.35달러를 제시하며 핏빗이 즉각 독점 계약에 합의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11월 1일 핏빗 인수를 발표했다. 주당 7.35달러, 총 21억 달러(약 2조4천600억원)를 현금으로 지불한다는 내용이었다.

CNBC는 관계자를 인용해 페이스북은 핏빗 매매가 완료됐다고 보고 다시 인수에 나설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CNBC는 "인수전에 뛰어든 또 다른 회사가 없었더라면 인수 거래가 불발됐거나, 구글이 더 낮은 가격에 인수 합의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