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6 월 17:0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내년 IT 트렌드는…디지털치료·미래식품·안면인식 기술코트라, 'CES 2020' 관전포인트 소개…삼성 김현석, '미래 좌표' 제시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9.11.23 06:49 ㅣ 수정 2019.11.23 06:49  
  • 댓글 0

"웨어러블 기기로 가벼운 진동을 일으켜 두통과 복통을 없애고, 3D 프린터로 만든 햄버거를 먹고, 돌봄 로봇이 외로운 노인들의 벗이 되는 세상…"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박람회 'CES 2020'에서 소개될 이른바 '파괴적 변화를 이끌 기술들'이다.

23일 코트라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최근 발간한 '2020년 주목할 5가지 기술 트렌드(5 Technology Trends to Watch 2020)' 보고서를 통해 내년 CES에서 기존 시장의 패러다임을 뒤흔드는 5개 기술이 글로벌 IT업계와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CTA가 예고한 '5대 IT 트렌드'는 ▲ 디지털 치료(Digital therapeutics) ▲ 차세대 교통수단(Flying Cars) ▲ 식품의 미래(The Future of Food) ▲ 안면인식 기술(Facial Recognition) ▲ 로봇의 발전(Robots) 등이다.

▲ 비행 택시

디지털 치료는 기존의 '디지털 헬스케어'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의학적 장애나 질병을 예방·관리·치료하기 위해 환자에게 직접적인 치료적 개입을 제공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내년 CES에서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을 통해 가상의 공간에서 치유 과정을 경험하게 하는 디지털 치료법과 가벼운 진동으로 뇌를 진동시켜 두통과 복통을 완화하는 웨어러블 기기 등이 관심을 끌 것으로 전망됐다.

또 헬리콥터와 드론의 하이브리드 형태인 수직이착륙 공중차량(VTOL)을 활용한 '비행 택시(Flying taxis)' 사업이 급성장하는 등 미래 교통수단도 가장 주목할 기술 분야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CTA는 내다봤다.

그러면서 내년 CES에서는 각종 항공우주 및 운송 기술들을 다룰 세션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 음식을 만드는 3D 프린터

CES와는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식품기업들도 내년 라스베이거스에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식물 기반의 각종 대체육 제품, 곤충 단백질과 같은 지속가능 식품, 3D 프린터로 만들어지는 음식, 개개인의 유전자 구조와 필요 영양소를 고려한 맞춤형 음식 등이 소개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사용자의 연령·성별은 물론 감정까지 파악할 수 있는 안면인식 기술이나 이를 탑재한 초인종, 소비자 특성을 분석하는 안면인식 플랫폼 등도 지난해에 이어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됐다.

이밖에 노인과 어린이들을 위한 돌봄용 로봇, 원격 수업 등을 하는 교육용 로봇, 각종 매장이나 공항·호텔·병원 등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활용되는 리테일용 로봇 등도 내년 CES의 관전 포인트로 지목됐다.

코트라는 "지금까지 기술과는 거리가 있을 것이라고 여겨졌던 식품, 건강, 돌봄, 치료 등의 산업 분야에도 기술이 접목·적용되는 사례를 다수 찾아볼 수 있다"면서 "우수한 IT 기술을 보유한 우리 기업들도 이를 염두에 둔다면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대표이사인 김현석 사장은 'CES 2020'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미래 기술의 좌표를 제시할 것이라고 CTA는 밝혔다.

게리 샤피로 CTA 최고경영자(CEO)는 "기술은 우리 일상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주고 생활을 개선시킨다"면서 "김현석 사장이 삼성의 미래와 함께 미래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삼성의 비전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