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6 월 16:39
HOME 뉴스 사회문화 핫이슈
철도노조 파업 장기화 '적신호' <단독>연대노조 파업 땐 국가마비 사태...조기해결 시급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11.22 10:10 ㅣ 수정 2019.11.22 10:19  
  • 댓글 0

[본지단독] 철도노조의 무기한 총파업 기류가 심상치가 않다. 시민들의 발을 붙잡는 노조파업이 장기화 될 조짐이 엿보인다.

이는 결국 여타 노조까지도 합세하는 이른바 총 노조파업으로 불똥이 튈 수 있다. 이 것이 문제다.

특히 경기침체로 인한 서민경제가 바닥을 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노조파업은 경제흐름 상 경제불황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그 파급효과 후유증이 엄청 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사회 중요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각 분야의 노조가 동참할 경우 이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는 곧바로 경제적 손실과 더불어 서민경제에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다는 점에서 적신호다.

이중에서도 철도·버스 등 교통 분야를 비롯해 병원·유통·금융·통신 등이 파업한다면 국가비상사태로 그야말로 전시상황과 진 배 없다.

각 분야별 노조가 함께 파업에 나선다면 대한민국은 곧바로 마비사태가 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혹자가 그럴 리가 있겠느냐고 하겠지만 노조의 특성상 연대 총파업은 짐작하고 있어야 할 대란이다.

이번 철도파업이 예전처럼 일주일 내 끝나면 다행인데, 만에 하나 장기화 될 경우 여타 노조까지 연대 총파업하는 사태가 우려된다.

현재로서는 철도파업을 하고 있는 노조가 쉽게 파업을 풀 것 같지가 않다. 따라서 장기화 땐 교통대란으로 사회가 마비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철도파업은 시민들의 발만 붙잡는 게 아니라 파생되는 경제 분야에 엄청난 데미지를 준다는 점에서 국가 경제적 손실은 어마무시 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철도파업으로 파생되는 각 분야의 손실규모는 금액으로 따질 수 없는 천문학적인 리스크 부담이란 점에서 정부가 초기부터 이를 해결하지 못하면 국가재난사태에 직면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철도파업이 장기화 되지 않도록 1차적으로 노사 간 발 빠른 협상전개에 나서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즉 노사 간 협약에 따른 합의 사안을 사측이 먼저 제시하는 등 적극성을 띨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렇지 못할 경우 노조는 자폭차원의 파업 장기화로 목숨 건 투쟁을 벌일 것이란 예상이 점쳐진다.

철도파업은 서민의 교통수단만이 아니라 기업의 물류 유통에 있어서 딜리버리 등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어 그로 인한 경제적 피해규모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란 점이다.

철도 파업에 단순하게 철도청이 나서서 중재하는 것보다 좀 더 상급기관인 정부가 나서서 조기 해결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노사 간 타이밍을 놓쳐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는 점에서 예의 주시된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