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6 월 16:12
HOME 뉴스 ICTㆍ과학
서울반도체, 日기업과 특허소송서 7년만에 승소
  • 산업팀
  • 승인 2019.11.21 20:15 ㅣ 수정 2019.11.21 20:15  
  • 댓글 0

LED전문기업 서울반도체는 일본 렌즈 제조기업 엔플라스와 미국에서 벌여온 TV 백라이트유닛(BLU)용 광확산렌즈에 대한 특허소송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21일 서울반도체에 따르면 미국 연방대법원은 최근 엔플라스 측의 상고를 기각하고 엔플라스가 서울반도체의 렌즈 특허기술을 고의로 침해했다는 미국 연방항소법원의 판결을 최종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확산렌즈 기술이 서울반도체의 원천 특허이며 엔플라스가 이를 고의로 침해한 점이 인정된 판결로, 이번 승소에 따라 서울반도체는 기술 보유 업체로서 TV BLU용 광확산렌즈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서울반도체는 2012년 말부터 관련 소송을 시작해, 2016년 미국 캘리포니아연방법원과 2018년 미국 연방항소법원으로부터 엔플라스의 특허 고의침해와 서울반도체의 특허 유효 판결을 받아냈다.

그러나 엔플라스의 연이은 상소에 사건이 연방대법원까지 넘어가며 7년에 걸쳐 법정 다툼을 이어왔다.

서울반도체는 특허기술 1만4천여개를 보유한 글로벌 LED 전문기업으로, 휴대폰·컴퓨터·자동차 등 전 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LED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