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6 월 17:08
HOME 뉴스 경제ㆍ산업
中企업계, 주52시간제 유예 건의국회 환노위·한국당에 입법 촉구 건의서 전달
  • 산업팀
  • 승인 2019.11.14 15:23 ㅣ 수정 2019.11.14 15:23  
  • 댓글 0

중소기업계가 내년 1월부터 근로자 50∼299인 기업으로 확대 적용되는 주 52시간제의 보완 입법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자유한국당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전달했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14개 중소기업단체는 국회에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나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이 근로시간 변화에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주 52시간제의 최소 1년 이상 유예를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주 52시간제 등 노동제도를 다루는 환노위 김학용 위원장도 만나 같은 건의서를 전했다.

중소기업 단체들은 전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주 52시간제 유예를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나 건의서를 전달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