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22 토 07:13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현대차 월드랠리팀 WRC 첫 종합 우승모터스포츠 신기원…출전 6년만에 제조사 부문 우승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11.14 07:58 ㅣ 수정 2019.11.14 07:58  
  • 댓글 0

포뮬러원(F1)과 함께 세계 최정상급 자동차 경주대회인 2019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에서 현대자동차가 처음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14일 현대차는 2019 WRC에서 참가 6년 만에 제조사 부문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WRC는 포장과 비포장 도로를 가리지 않고 일반 도로에서 경기가 펼쳐지는 대회다.

올해 마지막인 14번째 경기가 호주의 대규모 산불로 취소되면서 현대 월드랠리팀의 종합 우승이 자동 확정됐다.

▲ 현대자동차 WRC 경주차의 역동적인 주행 모습.

제조사 순위는 한 해 경기에서 받은 누적 점수로 가리는데 현대 월드랠리팀은 지금까지 380점을 기록해 2위 도요타팀(362점)보다 18점이나 앞섰다.

제조사 점수는 매 경기 팀에서 상위 2명의 점수를 누적 합산하는 방식이다. 선수 실력뿐만 아니라 랠리카의 성능과 내구성이 뒷받침돼야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다.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 선수는 올해 3승을 거두며 4년 연속 드라이버 부문 준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는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이 거둔 월드 투어링카 컵((WTCR)과 드라이버 부문 종합 우승에 이어 또 대기록을 세웠다고 말했다.

현대 월드랠리팀 선수들은 올해 성능을 보강한 i20 쿠페 WRC 랠리카로 초반부터 질주했다.

4차전 프랑스 랠리와 5차전 아르헨티나 랠리에서 연속 우승을 바탕으로 제조사 부문 선두에 올랐고 8차전 이탈리아 랠리, 13차전 스페인 랠리에서도 우승컵을 받는 등 모두 13차례 시상대에 올랐다.

현대차는 2014년 WRC에 재도전한 첫 해에 4위에 그쳤으나 2015년 3위로 올라섰고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준우승을 했다.

현대차는 올해 드라이버 부문 종합 우승을 차지한 오트 타낙 선수가 내년에 현대 월드랠리팀으로 이적할 예정이어서 드라이버 부문 종합 우승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차 상품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모터스포츠를 통해 발굴된 고성능 기술들은 양산차 기술력을 높이는 데도 큰 영향을 주는 만큼 앞으로도 적극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을 통해 운전에 즐거움 주는 차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