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3 토 06:57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KIST "황 이용해 물성 좋은 그래핀 제작"중금속 흡착·강도 향상…자동차·항공용 부품 소재 등에 적용 전망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11.11 07:53 ㅣ 수정 2019.11.11 11:05  
  • 댓글 0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유남호 탄소융합소재연구센터 선임연구원팀이 제조과정에 황을 사용해 분자구조 안에 황이 들어간 우수한 물리적 특성의 그래핀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11일 KIST에 따르면 연구진은 황을 150℃ 이상 고온에서 녹여 그래핀 제조과정에 사용했다. 유기용매 없이 황을 환원제로 사용해 만든 이 그래핀에는 자동으로 분자구조 내에 황이 도핑됐다.

이 그래핀은 중금속 흡착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수용액에서는 수은 이온을 94% 이상 흡착했고, 이를 이용해 만든 복합소재는 기존 소재보다 강도가 150% 이상, 가스 차단성은 95% 이상 높아졌다.

▲ 황을 이용한 그래핀 제조의 모식도

연구진은 황 도핑 그래핀을 중금속 제거용 필터, 자동차·항공용 부품 소재, 에너지 저장용 배터리 제품 개발 등에 적용할 수 있으리라 전망했다.

KIST는 또 원유 정제과정에서 대량으로 나오는 황 폐기물도 황 도핑 그래핀을 만드는 데 쓸 수 있으리라 내다봤다.

유 연구원은 "황의 새 활용법뿐 아니라 새로운 그래핀 소재 제조 방법을 제안했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복합재료 파트B : 엔지니어링'(Composites Part B : Engineering·온라인 8월 2일 자)에 실렸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