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3 토 06:57
HOME 뉴스 ICTㆍ과학
LG전자, 中 TCL 상대 독일 법원에 '특허침해' 소송휴대폰 LTE 표준특허 침해…"지적재산 무단 사용엔 단호히 대응"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11.10 17:16 ㅣ 수정 2019.11.10 17:16  
  • 댓글 0

LG전자가 중국 전자회사 TCL을 상대로 휴대전화 통신기술 관련 특허 침해 금지 소송을 제기했다.

10일 LG전자는 이달 6일 독일 만하임 지방법원과 뒤셀도르프 지방법원에 TCL이 판매하고 있는 피처폰과 스마트폰에 적용한 일부 기술이 LG전자가 보유한 'LTE 표준특허'를 침해했다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표준특허는 관련 제품에서 특정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반드시 사용할 수밖에 없는 필수 기술 특허를 말한다. 소송의 쟁점이 된 표준특허는 총 세 가지로, 모두 휴대폰에서 LTE 통신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기술이다.

LG전자는 2016년 TCL에 첫 경고장을 보낸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특허 라이선스 협상을 요구했으나 TCL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TCL은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 1천500만 대가 넘는 휴대폰을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전생규 부사장은 "지적재산권은 부단한 연구개발의 결실이자 사업 경쟁력의 근원"이라며 "이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행위에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재작년 3월 미국 휴대폰 제조업체 BLU사, 지난해 6월 프랑스 휴대폰 제조업체 Wiko사를 상대로 각각 미국과 독일 법원에 LTE 표준특허에 대한 특허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후 BLU와는 특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으며, Wiko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은 쟁점이 된 특허 3건 모두에 대해 최근 1심에서 승소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