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1 목 20:24
HOME 뉴스 사회문화
"IT 노동자 절반은 하루 휴게시간 1시간도 안 돼"한국노총 설문조사 결과…47.8%는 퇴근 후 '번아웃' 경험
  • 사회팀
  • 승인 2019.11.08 19:20 ㅣ 수정 2019.11.08 19:20  
  • 댓글 0

정보기술(IT) 업계 노동자의 절반은 점심시간을 포함한 휴게시간이 일과 중 1시간도 안 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국회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과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서 지난 4∼10월 IT 노동자 1천36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루 휴게시간이 1시간 미만이라고 답한 사람은 46.4%에 달했다. 근로기준법은 하루 노동시간이 8시간 이상이면 1시간 이상 휴게시간을 줘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루 노동시간은 8∼10시간이라고 답한 사람은 80.4%로, 가장 많았다. 야근도 주당 5시간 미만이라고 답한 사람이 52.9%로, 절반을 차지했다.

주 52시간제 시행 등의 영향으로 IT 업계에서도 과거와 같은 장시간 노동 사례는 발견되지 않지만, 휴게시간을 줄이는 등 업무 강도는 높아지고 있다고 한국노총은 설명했다.

IT 노동자의 업무 스트레스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량이 많고 높은 수준의 요구에 쫓기며 작업한다'는 응답은 74.2%에 달했다. '현재 가진 기술보다 높은 수준의 요구를 받는다'는 응답도 78.7%나 됐다.

조사 대상자의 40.1%는 '피로감으로 업무 수행에 차질이 있다'고 답했고 47.8%는 퇴근 이후 스트레스에 따른 탈진 등을 의미하는 '번아웃'(burnout)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지난해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 행각으로 불거진 IT 업계의 직장 내 괴롭힘도 여전했다.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하거나 목격했다는 응답은 19.4%에 달했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 선택을 고민해봤다는 응답도 13.6%나 됐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