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1 목 20:24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조사에 국민은 속았다”
  • 윤상진 기자
  • 승인 2019.11.05 09:50 ㅣ 수정 2019.11.05 09:50  
  • 댓글 0

여론조사가 도마에 올랐다.

여론조사기관마다 다른 결과를 나타내는 이유는 교묘한(?) 방법으로 특정인 또는 특정정당을 유리한 결과로 유도해 내고 있기 때문이다.

여론조사기관이 집권여당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그게 현실이다. 그러나 국민들을 자신이 옹호하는 방향으로 몰고 가려는 여론조사라면 반드시 재검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국민들의 정확한 민심을 알아보기 위한 정직한 여론조사가 아니라 특정대상을 돕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된다면 그 것이야 말로 범죄다.

작금의 여론기관들이 조사하고 있는 평가방법에 대해 전면 조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특정지역, 연령층, 응답자 성향 등 설문에 앞서 공정한 질문조사가 이뤄지고 있는지 등 조사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문제점들을 이번 기회에 재점검 해야 한다.

편파적인 설문에서 얻은 결과를 이를 마치 기준인 냥 국민을 호도하는 여러 언론들의 모습 뒤엔 공정보도라는 허울 좋은 가면을 쓴 채 하는 짓이 바로 패악이다.

여론조사기관의 의심스러운 결과 또는 상식 밖의 편파적인 조사방법에 대해 언론이 본연의 사명감을 갖고 의구심을 품어야 하거늘, 내편이라는 이유하나로 무조건 일방적으로 기사화하는 것 자체가 적폐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자칫 엉터리 여론조사결과는 국민들의 민심을 엉뚱한 방향으로 몰고가 엄청난 역사적 피해를 조장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누군가를 위한 의혹스런 여론조사 결과는 한 나라의 운명을 송두리째 바꿀 수 있다는 게다.

국민들은 가짜 여론조사 결과 발표만 믿고 무작정 “좋다, 나쁘다”로 평가하기 때문에 편파적인 여론조사 조작은 국민들을 범죄의 공범으로 만들어가는 추악한 행태다.

결국 여론조사에 국민은 속았다.

늘 여론조사기관의 평가에 대해 의구심을 품었던 많은 국민들 입장에서 볼 때, 최근 모 언론이 공개한 여론조사기관의 문제점은 상당부분 설득력이 있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의 조사결과를 검증하는 시스템을 이제부터라도 철저하게 재조사하는 제도적인 검증체계를 갖춰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정권이 바뀔 때 마다 여론조사창구가 정권유지의 앞잡이가 될 수 있어서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