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5 금 17:10
HOME 뉴스 ICTㆍ과학
한화, 'ADEX 2019'서 첨단 무기솔루션 전시방산계열 4사, 통합 전시관 운영…레드백 장갑차 등 첫 실물 공개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10.15 07:50 ㅣ 수정 2019.10.15 14:38  
  • 댓글 0

한화그룹 계열 방산 4사는 오늘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막하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9)'에서 통합 전시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15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한화시스템은 총 1천320㎡ 규모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한화 4.0'을 슬로건으로 첨단화, 지능화, 무인화 솔루션을 선보인다.

첨단화 솔루션으로는 레드백 장갑차와 레이저 폭발물 처리기, 개인전투체계, 차기 대공화기 등이 전시된다. 특히 레드백 장갑차와 레이저 무기체계는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실물이 공개된다.

▲ 한화 방산계열사가 15일부터 20일까지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Seoul ADEX 2019)'에 참가한다. 사진은 한화 부스에 전시된 개인전투체계.

지능화 솔루션 분야에서는 탄도탄작전통제소(KTMO-CELL) 성능개량 사업, CR 무전기 실험 모델 등을 선보인다.

국방로봇, 원격사격통제체계(RCWS), 드론탐지센서 등 전시 생존율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무인화 솔루션도 전시된다.

이와 함께 한화 방산 계열사들은 능동형위상배열(AESA) 레이다, 전자광학 추적장비(EO TGP), 적외선센서 추적장비(IRST), F414 엔진 등 오는 2026년 개발될 한국형 전투기(KF-X)의 성능을 좌우할 핵심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 대화력전 핵심 전력인 230㎜급 다연장 로켓체계 '천무'와 M3 자주도하장비 의 실물과 함께 공대지 유도탄 '천검', 전술지대지 유도무기 등의 모형도 이번 전시회에서 볼 수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종합방산기업이 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 자율주행 기술 등 미래 기술을 조속히 확보하고, 방산 수출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