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7 일 18:29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삼성, 반도체 한계 돌파할 '양자컴퓨팅' 스타트업에 투자
  • 산업팀
  • 승인 2019.10.02 07:38 ㅣ 수정 2019.10.02 07:38  
  • 댓글 0

삼성전자가 반도체의 한계를 뛰어넘는 미래 기술로 알려진 '양자 컴퓨팅'(Quantum Computing) 관련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스타트업 투자 조직 삼성넥스트는 최근 플라이브리지 캐피털 파트너스(Flybridge Capital Partners) 등과 함께 270만달러(약 32억5천만원)의 자금을 조성해 양자 컴퓨팅 스타트업 '알리로'(Aliro)에 투입했다.

양자 컴퓨팅은 양자의 고유한 물리학적 특성을 이용해 여러 정보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개념의 컴퓨터다.

특히 반도체가 들어간 전통적인 컴퓨터의 성능 한계를 돌파하기 위한 대안으로 여겨져 주목받고 있다.

'알리로'는 이러한 양자 컴퓨팅을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삼성넥스트가 인공지능(AI) 신생 기업에 대한 투자를 목적으로 발족한 '넥스트 Q 펀드'를 통해 이루어졌다.

펀드 발족 당시 업계에서는 AI,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등 삼성전자의 '미래 먹거리 발굴' 행보의 일환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삼성넥스트는 공식 블로그에서 Q 펀드와 관련 "AI 투자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양자 컴퓨팅과 같은 영역도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양자 컴퓨팅은 컴퓨팅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수많은 산업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본다"며 "알리로의 소프트웨어가 양자 컴퓨팅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Q 펀드를 포함한 1억5천만달러(약 1천800억원) 규모의 삼성 넥스트 펀드는 지난 2017년 1월 본격 운영되기 시작해 현재 전 세계 7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