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7 일 18:29
HOME 뉴스 사회문화 핫이슈
올 들어 전동킥보드 화재 10건…작년 2.5배 증가김규환 의원 국감 자료…"정확한 제품·발화원인 파악 안 돼"
  • 정치팀
  • 승인 2019.10.01 07:42 ㅣ 수정 2019.10.01 07:42  
  • 댓글 0

최근 4년간 전동킥보드로 인한 화재 사고가 매년 2배 이상씩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전동킥보드 화재 사고는 문제 제품이나 발원 원인 등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아 소비자의 불안을 키우고 있다.

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2016∼2019년 9월 12일) 전동킥보드로 인한 화재 사고는 17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1건에서 2017년 2건, 2018년 4건, 2019년 1∼9월 12일 10건 등 매년 두배 이상 느는 추세다. 화재 사고로 인한 사상자 수는 사망자 2명을 포함해 26명이었다.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 9월 12일 50대 부부가 숨진 광주 광산구 아파트 화재 역시 충전 중이던 전동킥보드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됐다.

또 이번 산업부 제출 자료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지난달 26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20층짜리 건물 지하 2층에서도 전동 킥보드의 내부 리튬 배터리가 충전 도중 폭발하는 사고가 있었다.

이에 소방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전동킥보드 충전 과정에서 배터리 과열로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며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더 큰 문제는 화재가 어떤 제품에서 어떤 이유로 발생했는지 정확한 조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수사당국과 국가기술표준원은 17건의 화재 사고 중 2017년 6월 1일과 올해 5월 17일 등 2건에 대해서만 사고 제품을 확인했고 나머지는 모두 타버린 탓에 정확한 제품 확인이 이뤄지지 않았다.

2017년 5월 1일 사고는 동일 제품을 구매해 조사했으나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고, 지난 5월 17일 사고는 동일 제품 단종으로 사고 조사를 시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기술표준원은 "화재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소방서, 경찰청 등이 화재 진압 및 현장 사고 원인 조사를 시행하고 경찰청이 피해자, 주변인, 사고 제품을 특정하는 절차를 진행한다"며 국가기술표준원은 직접적인 조사 기관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해부터 세 차례에 걸쳐 80개 전동킥보드 모델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시행해 9개의 중국산 모델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

국가기술표준원은 해당 제품에서 ▲ 안전기준 초과 속도 주행으로 인한 사고 발생 가능성 증가(8건) ▲ 방수 실패로 오작동 등 사고 발생 가능성(1건) ▲ 긴 제동거리로 사고 발생 가능성 증가(1건) ▲ 충전상태에서 화재 발생 위험(1건) 등의 위해성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전동킥보드를 주로 가정 내 현관이나 베란다에 놓기 때문에 화재 사고가 특히 위험한 것"이라며 "국가기술표준원은 화재 사고와 안전성을 철저하게 조사해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하며 결함이 발견된 제품은 시중에 유통될 수 없도록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