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4 월 15:30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사의실적 악화에 책임지고 용퇴…긴새 CEO에 정호영 LG화학 사장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09.16 16:19 ㅣ 수정 2019.09.16 16:19  
  • 댓글 0

LG디스플레이 새 최고경영자(CEO)에 정호영 LG화학 사장이 선임됐다.

현 CEO인 한상범 부회장은 물러난다.

16일 LG디스플레이는 긴급 이사회를 열어 정호영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한 부회장은 회사 실적 부진과 사업 구조 재편 과정에서 용퇴를 결정했다.

LG디스플레이는 "한 부회장이 실적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해 이사회에서 이를 수용하고 정 사장을 선임했다"며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는 한편,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17일부터 집행 임원으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하고, 내년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된다.

한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며, 내년 3월 주주총회 때까지는 대표이사직을 유지한다.

정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CFO(최고재무책임자) 및 COO(최고운영책임자)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2008년부터 6년 동안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며 사업전략과 살림살이를 책임진 바 있어,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

회사 관계자는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산업을 넘나드는 통찰력을 발휘해 LG디스플레이가 직면한 어려운 국면을 타개할 적임자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