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9 목 17:1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경북도,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화 선도규제자유특구 포항 거점…재활용·소재 국산화 추진
  • 산업팀
  • 승인 2019.09.14 06:16 ㅣ 수정 2019.09.14 06:16  
  • 댓글 0

경북도는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포항 영일만과 블루밸리 산업단지 일대를 관련 산업 거점으로 키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친환경 차 보급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전기차가 소비자에게 인기를 끌면서 앞으로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산업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판단한다.

14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국의 지자체로 반납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가 현재 120여개에 불과하지만 앞으로 전기차 보급이 늘면 2020년에는 1만여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배터리 재사용, 재활용 분야는 법과 제도 등 세부 규정과 지침 미비로 기업의 기술은 있지만, 상대적으로 투자는 활발하지 않은 실정이다.

이에 도는 해당 산업 육성에 일찌감치 나서 지난 7월 포항 영일만과 블루밸리 산업단지 2개 구역이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되는 성과를 냈다.

특구에서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친환경·안전 리사이클링(재사용·재활용)으로 에너지 저장 장치와 같은 응용제품을 개발하고 리튬, 코발트 등 핵심소재를 추출해 다시 배터리 제조에 사용하는 실증사업을 한다.

또 대외 의존도가 높은 배터리 핵심소재 국산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도는 특구에서 하는 사업을 토대로 영일만과 블루밸리 산단 일대를 배터리 리사이클링 거점으로 육성하고 이를 중심으로 관련 산업 전체를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특구에 리사이클링 산업 집적기반을 조성하고 배터리 종합관리 센터를 시작으로 환경부의 거점자원 수거센터, 산업부의 배터리 산업화 센터도 구축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6월 환경부, 산업부, 제주도, 현대자동차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 순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사용 후 배터리 리사이클링은 미래에 큰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으로 친환경 차 보급·확대를 위해 산업화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